칼럼

HOME > 기관안내 > 칼럼
무엇으로(눅11:33~36)
  • 글쓴이 관리자
  • 작성일 2023-11-27 09:25:59
  • 조회수 70

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지키는 사람이 복이 있다(눅11:28). 그러나 악한 세대는 표적만을 구한다.(눅11:29) 솔로몬보다, 요나보다 더 큰 이를 알아보지 못하는 세대는 요나를 통해 회개했던 니느웨 사람들을 통해 정죄를 받을 것이다.(눅11:32) 등불을 켜는 이유는 그 빛을 볼 수 있게 하기 위해서이다. 등불로 표현되는 나와 나의 삶이 어둡다면 나는 등불의 기능을 상실한 것이며, 나 또한 어둠이 돼버린 것이다. 그러므로 주의하여 살펴보아야 한다.(눅11:35) 내 속에 어두운 것이 없이 빛으로 밝은 지 아니면 어두운지를, 나의 존재 가치를 드러내는 것은 내가 무엇을 추구하며, 무엇에 영향을 받고 사는지 일 것이다. 외형이 그 사람을 보여 주지 않는다. 데오빌로여 당신은 무엇 때문에 살고, 무엇을 위해 살며, 무엇으로 사는지, 무엇에 영향을 받으며 당신의 삶을 꾸려 가는지 생각해 보셨습니까? (시119:105, 렘15:16), 당신의 삶은 누군가에게 어두움으로 아니면 빛으로 보여지고 있습니다.

목록





이전글 더 크신 이 앞에서 (눅11:29~32)
다음글 충돌(눅11:37~44)